katzmak and Korea

2004 | 05 | 06 | 07 | 10 |
2006 | 03 | 05 |
2007 | 12 |

2006-05-28지란지교 (2)

지난 금요일에 한국어 학원에 다녔습니다.

이본주는 유안진라는 시인이 썼던 시를 읽었어요.

그시중에서는 어려은 단어도 많고 상징적은 표현도 있기 대문에

읽기에 시간이 너무 들었지만 전전히 생각하면서 읽고 있어요.

아래는 그시 중에서 제가 좋은 말이에요.

------

우리는 흰눈 속 참대같은 기상을 지녔으나

들꽃처럼 나약할 수 있고,

아첨 같은 양보는 싫어하지만

이따금 밑지며 사는 아량도 갖기를 바란다.

우리는 명성과 권세, 제력을 중시하지도

부러워하지도 경멸하지도 않을 것 이며,

그 보다는 자기답게 사는 데에

더 매력을 느끼려 애쓸 것이다.